유용상 화가의 전시회 “아름다운 구속_Beautiful curb” 오프닝

2021.05.12 최고관리자
0 68


유용상 화가의 전시회 아름다운 구속_Beautiful curb” 오프닝

 

와인 잔 그림으로 유명한 유용상 화가의 신작을 소개하는 전시회 오프닝이 어제인 7 6일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그림손에서 개최되었다. 7 18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회에서 유용상 화가의 신작은 화가가 기존에 추구하던 극사실주의(Hyperrealism)에 초현실주의 (Surrealism)적 요소를 약간 가미한 것 같다특히 잔 속에 주로 꽃이 들어있는 '아름다운 구속(Beautiful curb)' 시리즈와 깨진 잔이 등장하는 작품 '성인식(True Quinceanera)'에서어쩌면 ‘Staged painting’ 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81a05f1790b9f4676ef57e09ea7cbbac_1625725375_0436.jpg
 

<아름다운 구속 - 4(Beautiful Curb – Four Seasons, 2016>

 

이 신작들은 화려하고1996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폴란드의 비슬라바 쉼보르스카(Wislawa Szymborska, 1923~2012)가 쓴 시 <포도주를 마시며>를 연상시킨다.

"그는 나를 물끄러미 쳐다본다그러곤 내게 '아름다움'을 부여한다.
나는 그 아름다움이 마치 내 것인양 받아들인다.
별을 꿀꺽 삼켰으니 행복하기 그지 없다.

그의 눈에 비친 누군가의 잔영에서
내 자신의 그림자를 발견하도록
스스로에게 허락한다.
나는 춤을 춘다춤을 춘다.
느닷없는 날갯짓에 온몸을 전율하면서.

탁자는 탁자포도주는 포도주다.
술잔은... 술잔은 뭐더라?
술잔은 탁자 위에 덩그러니 놓여있다.
나는... 몽상적인 환영이다.
믿을 수 없을만큼 추상적이고,
뼛속까지 비현실적이다.

(중략)

갈비뼈로 빚어낸 이브거품으로 만들어진 비너스,
주피터의 머리에서 나온 미네르바가
나보다 오히려 더 사실적이다.

그가 나를 바라보지 않는 틈을 타
나는 벽에 비친 내 그림자를 찾아 헤맨다.
순간 내 눈에 들어오는 건,
그림을 떼어낸 자리에 뾰족하게 튀어나온 쇠못 한개."

쉼보르스카는 남자에게 관심 받는 여자와 그렇지 않게 변한 여자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는 듯하다. '아름다운 구속'과 남자들의 '방랑벽'에 초라해진 여자의 모습을?


81a05f1790b9f4676ef57e09ea7cbbac_1625725384_8877.jpg
 

<Good evening, 2012, Good evening, 2013>

 

립스틱 자국이 묻은 흔들리는 잔의 모습을 그린 'Good evening' 시리즈는 유용상 화가가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그리고 있는 그림립스틱 자국이 묻은 잔이 흔들리는지립스틱 자국으로 은유 되었을지도 모르는 '그녀'가 흔들리는지아니면 포도주에 취한 가 흔들리는지는 작품을 감상하는 각자가 판단할 일이다중요한 것은 비워져 간다는 것이 아닐까그것이 무소유로 아니면 공허로 귀결되든지.

 

WRITTEN BY 박찬준 (Chan Jun Park)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