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감기에 걸리면 와인을 마시지, 뱅쇼

2021.05.06 최고관리자
0 42


2752c2da87c6baf060205451a009adf1_1625729249_4356.gif


 

나는 감기에 걸리면 와인을 마시지, 뱅쇼

뱅쇼는 원래 겨울에 즐겨 마시는 대표 음료입니다. 비슷한 성격에서 한국의 유자차가 가깝겠네요.
봄을 맞이하기도 전에 들이닥친 환절기의 일교차와 미세먼지로 감기를 달고 사는 분들이 많습니다.
에디터 역시 몸살을 앓은 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까요. 으슬으슬 오한이 오고 콧물을 훌쩍일 땐 따뜻한 차 한잔이 그만입니다. 
여기에 감기를 뚝 떼어내 줄 효능이 들어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뱅쇼(Vin Chaud)란?
프랑스 국민 음료라 일컫는 대표 건강음료입니다.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한국의 유자차만큼 친숙한 음료인 것이죠. 겨울철, 프랑스를 비롯해 이웃나라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지의 카페 안은 뱅쇼를 끓이는 냄새로 가득합니다.
유럽에서 마시는 감기예방 음료는 보통 알코올이 들어갑니다. 뱅쇼도 그렇고 브랜디나 코냑을 사용하죠. 약간의 알코올은 말초혈류를 증가시켜주기 때문에 오한 등의 가벼운 감기 증상을 완화시켜주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뱅쇼에 들어가는 시나몬은 몸을 따뜻하게 하는 효능이 있으며, 함께 들어가는 과일에 들어있는 비타민C가 면역력을 높여줍니다.
마시고 남은 와인의 처리가 곤란하다면 뱅쇼를 끓여 드시길. 환절기에 이만한 민간요법이 없습니다.

뱅쇼용 와인?
뱅쇼를 위한 와인은 따로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그저 레드 ‘와인’이기만 하면 됩니다. 가격도 연도도 중요2752c2da87c6baf060205451a009adf1_1625729269_8309.gif
하지 않아요. 코르크를 오픈한 지 수 일이 지났어도, 
그래서 맛이나 향이 변했어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뱅쇼는 기본적으로 불에 끓이기 때문에 과일과 한데 섞이면 향을 분간할 수 없어요.




 


 

재료
-
레드와인 1병, 시나몬 스틱 4개, 자몽(혹은 오렌지) 1개, 사과 1개, 설탕 혹은 꿀, 정향 5개(정향은 생략해도 괜찮아요)
 




2752c2da87c6baf060205451a009adf1_1625729282_0742.gif

 

레시피
-
특별히 계량이 필요하지 않아요. 와인의 양도 과일의 양도 자기 입맛에 따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으니 이야말로 신의 물방울이 아니겠습니까-
과일 세척에만 신경 써주면 됩니다. 껍질째 끓이기 때문에 표면이 오돌토돌한 오렌지와 레몬 등은 베이킹소다나 소금을 이용해 섬세하게 세척합니다.
그리고 와인과 재료를 냄비 안에 몽땅 넣은 채 그저 약불에 천천히 끓여주기만 하면 됩니다. 
끓이는 시간은 보통 20분 안팎 이지만 사과를 포크로 찔렀을 때 부드럽게 폭-들어가면 불을 꺼줍니다. 
너무 오래 끓이면 과일이 뭉근해져서 맛이 없어요. 
이제 신의 물방울에 신의 한 수를 더합니다. 단맛을 내고 싶다면 설탕 대신 꿀을 넣어 보세요.

1) 깨끗이 세척한 과일을 슬라이스 한다.
2) 냄비에 레드와인과 재료를 함께 넣고 끓인다.
3)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불을 최대한 줄이고 20분 정도 약하게 끓여준다.





2752c2da87c6baf060205451a009adf1_1625729295_9437.gif


2752c2da87c6baf060205451a009adf1_1625729346_9815.gif
 
 
 
  

+

EDITOR HYUNIM KIM

DESIGNER SUNYOUNG KIM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