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을 위한 책 한 권, 와인 한 잔(1)

2021.05.14 최고관리자
0 13


휴가철을 위한 책 한 권와인 한 잔(1)

 

이제 여름 휴가철이 다가온다누구나 휴가를 어떻게 보낼까 계획을 하고 있을 것이다많은 사람들이 해외여행을 갈 것이지만 국내에서 바다와 산으로 더위를 식히러 떠나는 사람들이 훨씬 많을 것이다바가지 요금이나 혼잡함이 우리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휴가는 즐겁다일상에서의 탈출이기 때문이다아무리 지금이 모바일 시대라고 해도 휴가 기간 동안에 혹은 여행 중에 책 한 권 읽는 여유를 가져볼 것을 권하고 싶다.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거나 여행을 할 계획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김훈의 <자전거 여행>을 권하고 싶다 2권으로 구성된 이 산문집은 김훈 산문의 정수라 할 만큼 화려한 언어와 뛰어난 관찰력으로 우리의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광고인 박웅현이 <책은 도끼다>에서 김훈의 힘들여다보기라고 소개하고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이 책에는 여러분들이 보게 될 장소나 자연에 대한 설명이 있고여러분들이 맛보게 될 음식에 대한 설명이 있다그렇지만 그 내용들이 평범하지 않다마치 새로운 세계를 배우는 느낌을 갖게 된다.


1.jpg


여름이니 광릉 숲 속 연못에서 본 수련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해보자김훈은 <자전거여행 1>에서 이렇게 적고 있다.

여름 아침의 연못에서는 수련뿐 아니라 물도 잠들어 있다물이 밤새 내쉰 숨은 비린 향기와 물안개로 수면 위에 깔려 있고해를 기다리는 물속은 아직 발현되지 않은 무수한 빛과 색의 입자들을 재우면서 어둡다빛과 색으로 존재하는 것들은 시간 위에 실려서 멀리서부터 다가오는데그 모든 생멸의 과정이 살아 있는 동안 뜬 눈에 다 보이는 것은 아니다그래서 여름의 연못은 인상주의의 낙원이며 지옥이다수련을 그린 모네의 화폭은 그 빛과 빛 사이색과 색 사이순간과 순간 사이의 경계를 비집고 들어가서 거기에서 새로운 빛과 시간의 나라를 열어내는데이 나라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지옥 위에 건설된 보이는 것들의 낙원이다.”

 

김훈은 차가 술과 다르다고 말한다.

책은 술과 벗을 부르지만 차는 벗을 부르지 않는다.”

김훈의 <자전거 여행>을 읽으며 한 잔 마실 와인을 추천할 순서인 게다.


2.jpg



 내가 추천하고 싶은 것은 두 동물이 사이 좋게 자전거 타는 모습을 라벨에 담은 도멘 라삐뜨 소비뇽 블랑(Domaine Laffitte Sauvignon Blanc)이다이 와인은 남프랑스 가스코뉴 지방에 있는 와이너리 레 프레르 라삐뜨(Les Frères Laffitte)가 생산하는 AOP 등급의 와인이다이 와이너리의 가족은 원래 수세기 전부터 아르마냑을 생산해왔었다항상 아들이 하나였는데 현재의 오너의 아버지는 처음으로 두 아들을 낳았고 와인을 생산하기 시작했다와이너리 이름 레 프레르 라삐뜨는 라삐뜨의 형제들이라는 뜻이다두 개의 와인 브랜드를 생산하는데 하나가 AOP 등급의 도멘 라삐뜨(Domaine Laffitte)이고 다른 하나는 IGP 등급의 르 쁘띠 가스쿠(Le Petit Gascoun)이다가스쿠(Gascoun)는 가스코뉴(Gascogne)의 방언이다도멘 라삐뜨는 형르 쁘띠 가스쿠는 동생을 위한 브랜드인 것 같다도멘 라삐뜨의 소비뇽 블랑 하나로 모자랄 것 같은 경우에는 라벨에 선원복의 무늬와 붉은 베레모를 담고 있는 그래서 바다를 연상시키는 르 쁘띠 가스쿠 로제를 추천하고 싶다이 로제는 까베르네 프랑과 따나를 블랜딩한 와인이다.

 

WRITTEN BY 박찬준 (Chan Jun Park)

Wine Writer / Consultant / Lecturer

Asia Director of Asia Wine Trophy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